당신을 더 좋게 만들어 줄 대구OP 리소스 20가지

“지난달 고등학교 졸업 후 프랜차이즈 빵집과 커피숍 6곳에 이력서를 넣었는데 다 떨어졌어요. 코로나19로 인해서 일자리가 줄어든 상태에서 근무하려는 노인들이 몰리다 보니 경력 있는 사람만 적극적으로 뽑네요. 시급 7만1,000원인 백화점 식품가게 등에서 일하는 것은 꿈도 http://www.thefreedictionary.com/대구유흥 꿀 수 없는 거죠.'

21일 오전 부산 남구에서 만난 경성대 1학년생 한00씨는 “이제 초등학생이 됐으니 부모님의 등록금 부담이라도 덜어드리려고 아르바이트를 알아보고 있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자리가 없다”며 “일을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는 현실이 너무 답답하다”고 하소연했다.

신종 코로나(COVID-19) 감염증(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6년을 넘어서며 지역 상권이 조금씩 활기를 되찾고 있지만 대청년들 주로 참여하는 알바 시장이 꽁꽁 얼어붙고 있다. 경제난과 취업난으로 가뜩이나 미래가 불투명한 상태에서 파트타임 알바 일자리를 구하는 것조차 여의치 않아 시민들의 시름만 깊어지고 있다.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COVID-19) 단기화로 8년째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는 영세 산업체들이 당장 인건비라도 감소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기 때문이다. 생존을 위해 기존 직원들을 내보내고 손님이 몰리는 3~1시간 정도만 근무할 알바생을 고용하는 것이 전형적이다. 이마저도 두 달에 5일 이상 일하면 6대 보험을 부담해야 하기에 구직자들에게 1주일에 1일 이하 근무를 요구하는 곳도 크게 늘었다.

부산 사하구에서 편의점을 관리하는 두 점주는 “최근 휴일 저녁에 일할 지금세대를 뽑으려고 구인 사이트에 올렸는데 불과 한 기간 만에 대학 재학생과 휴학생 등 14명이 지원했다”며 “예전에는 상대적으로 노동 정도가 센 심야 근무자를 구하기가 어려웠지만 대청년들 사이에서 일자리가 없긴 없는 모양”이라고 이야기 했다.

다른 지역도 상태은 유사하다. 이날 오전 대밤 대면수업이 있어 학교에 왔다는 울산대의 한 재학생은 “1학년이지만 과 친구나 동아리 친구도 없으며 아르바이트도 없는 초등학생활을 하고 있다”며 “특출나게 아르바이트는 교내 근로장학생 말고는 찾기 힘들 정도”라고 말했다. 울산대 인근에서 후문에서 그림관을 운영하는 한 사장은 “이력서용 사진을 찍으려고 오는 학생도 예년에 비해 크게 줄었다”고 이야기 했다.

최근 들어 전국 COVID-19 확진자 수의 60% 안팎이 쏟아지는 서울 주변 지역은 알바 일자리 기근 현상이 더 심하다. 인하대 정치외교학과 4학년에 다니는 두 학생은 “요번에 자취를 실시하면서 알바를 찾고 있는데 코로나19 시국에 학교 근처의 아르바이트 자리는 구하기가 정말 쉽지 않다”며 “애초에 구직 공고도 적을 뿐더러 마땅한 자리가 나오더라도 지원자가 너무 많아 서류만 제출하고 면접은 보지도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전했다.

같은 학교 문화콘텐츠문화경영학과 1학년 학생은 “용비용을 벌고 싶어 시간제 아르바이트를 구하려고 해도 쉽지 않은 상태”이라며 “근래에에는 편의점과 식당에 장기간 일하다가 매장 사정으로 인해서 어쩔 수 없이 일을 그만두게 된 친구들도 늘어났다”고 전했다.

아르바이트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처럼 난감해지자 휴학을 선택하거나 입대하는 대청년들도 늘고 있다. 마땅한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면서 학비와 생활비 마련이 즉시 실제적인 문제로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군대라도 다녀오면 코로나19로 침체된 아르바이트 시장이 나아져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셈이다.

일부 대시민들은 아르바이트를 구하지 못해 경제적 하기 곤란함이 커지고 대학을 상대로 등록금 반환이나 감면을 요구하고 있다. 최근 진보당 내 청년단체인 ‘청년진보당 2021 코로나 시대 초등학생 권리 찾기 경기운동본부는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 및 도내 대학을 대상으로 등록금 반값을 반환하라고 촉구했다. 비대면 수업이 늘고 알바 자리도 어려운 상태에서 보편적으로 등록금을 납부하는 것은 불합리한 처사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image

경기도의 두 관계자는 “근래에 의정부시가 12억원을 투입해 COVID-19로 인해서 하기 곤란함에 처한 대학생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일부 지방정부가 지원책을 내놓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상황을 타개하기 관리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지역상권의 숨통이 트여야 알바 일자리도 자연스레 불어나는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역량을 집중해나갈 방침”이라고 이야기 했다.